좋은 놈, 나쁜 놈, 이상한 놈 (The Good, the Bad, and the Weird, 2008)



송강호는 언제나, 뭘하든 너무 좋고
이병헌의 독하고 광기 어린 눈빛도 정말 멋진데
정우성은 진짜 할 말이 없다. -_-

난 나름 진지한 영화일 줄 알았는데
간만에 극장에서 깔깔거리며 아주 즐겁게 놀다 나왔네 :)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