드라이빙 미스 데이지 (Driving Miss Daisy, 1989)



무시나 동정에 기반하지 않고,
(대수롭지 않은 태도로) 생색없이 내미는 손길은 우정의 좋은 발판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