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산행 (TRAIN TO BUSAN, 2016)



맨날 봐도 멋있는 줄 모르겠던 공유가 멋있어보임. 애아빠에 그닥 멋진 캐릭터도 아니었는데.
마지막 신파씬 보면서 내가 아는 그 감독 맞나 싶었음. 투자 때문인가. 왜지.
스크린x로 못 본게 넘나 후회됨. 다시 볼까 ㅠ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